'home+ 4'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02.05 홈킷 호환 어플인 'Home+ 4'의 메이저 업데이트
  2. 2019.10.03 애플 홈킷의 서드 파티 앱인 'Home+ 4'

홈킷 호환 어플인 'Home+ 4'의 메이저 업데이트

|
728x90

 

홈킷 호환 어플인 'Home+ 4'가 'Home+ 5'로 메이저 업데이트가 되어서 개선된 부분만 간략하게 소개해본다.

 

 

 

 

 

첫번째, 'Home+ 5'는 오리지널 홈앱에서 비하여 아이콘이 더 다양화되고 컬러풀해졌다.

 

 

 

 

 

두번째, 'Home+5'는 UI가 많이 세련되어졌고 조작이 더욱 간편해졌다.

 

 

 

 

 

세번째, 로우 배터리 메뉴를 따로 만들어 건전지 교환시 빠른 대응이 가능하며,

Controller 어플의 주요 기능인 Backup과 Restore를 신규 추가하였더라.

 

 

 

 

 

유료 어플인 'Home+ 5'의 가격이 아직 공개되지 않아서 판단은 조금 이르지만,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홈킷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겐 괜찮은 호환 어플로 보여진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애플 홈킷의 서드 파티 앱인 'Home+ 4'

|
728x90

오늘은 애플 홈킷의 서드 파티 앱인 Home+ 4를 테스트 해보았다.

 

 

 

 

 

우리집은 애플 홈킷을 스마트홈의 메인 플랫폼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iOS가 13으로 업데이트가 되면서 구형 아이폰에는 더이상 지원이 중단되어,

아직 아이폰6를 사용하고 있는 큰 녀석과 둘째 녀석을 위한 해결책이 필요하였다.

 

 

 

 

 

iOS 13 홈앱은 iOS 12 홈앱에서 다소간 업그레이드가 되었는데,

센서가 하나의 타일로 표시되며 액세서리 아이콘이 다양화 된 것이 주된 변화이다.

 

iOS 13 홈킷(Homekit)을 미리 구경하기

iOS 13.1에서 홈앱 액세서리 아이콘의 다양화

 

 

 

 

 

그래서 앱스토어에서 Home+ 4 앱을 거금 19,000원을 주고 다운로드하여,

오리지널 홈앱과 방(Room)의 순서및 액세서리의 순서를 똑같이 배치하고,

아이콘도 최대한 유사한 놈으로 선택하여 커스터마이징을 하였다.

 

 

 

 

 

액세서리 아이콘의 갯수는 50여 개나 되어서, Home+ 4 앱을 꾸미는데 커다란 불편은 없었으며,

 

 

 

 

 

iOS 13의 오리지널 홈앱처럼 센서를 하나의 타일로 모아서 보여 주었으나,

 

 

 

 

 

샤오미 전동커튼은 무슨 버그가 있는지 하염없이 빙글빙글 돌아가더라.

 

 

 

 

 

또한 액세서리 아이콘의 시각화가 조금 부족하여, 한 눈에 On/Off 상태를 구별하기가 어려웠으며,

 

 

 

 

 

결정적으로 원격(LTE 모드)에서는 홈브릿지의 일부 액세서리들이 '응답없음'으로 빠지는 문제가 있었다.

 

 

 

 

 

그리고 오리지널 홈앱에서는 액세서리 그룹을 1개의 타일로 표현이 가능했으나,

Home+ 4 앱에서는 액세서리 그룹을 그룹 메뉴에서만 조회가 가능하여 불편하였다.

 

 

 

 

 

마지막으로 자동화는 심도있게 테스트를 하지는 않았지만,

오리지널 홈앱의 자동화보다는 조금 세세하게 설정이 가능해 보였다.

 

 

 

 

 

애플 홈킷의 서드 파티 앱인 Home+ 4는 아직 많이 어설퍼 보여서,

조금 더 테스트를 해보고 아이들의 스마트폰에 적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