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색 주전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0.29 꿀꿀해서 찾아간 오색 망경대와 외설악 권금성
  2. 2019.11.03 오색 주전골과 만경대에서 깊어가는 가을을 즐기다.

꿀꿀해서 찾아간 오색 망경대와 외설악 권금성

|
728x90

지난 주말에는 꿀꿀한 마음을 달래기 위하여 42년 지기인 고딩 친구와 1박2일로 설악을 찾아서,

첫째날에는 오색 망경대와 낙산사를 둘째날에는 외설악 권금성에 오르는 힐링 여행을 하였다.

 

 

 

 

 

동서울 터미널에서 7시반 시외버스를 타고서 한계령을 넘어서 10시경에 오색에 도착하여,

 

 

 

 

 

주전골을 따라 올라가 망경대를 거쳐서 원점 회귀를 하였는데,

대략 2시간 20분 동안 5.8Km 거리를 정말로 오랜만에 걸었다.

 

 

 

 

 

2년 만에 다시 오른 오색 망경대는 그 자리에 그대로 잘 있었지만,

이번에는 휴일이라 등산객들이 너무 많아서 간단하게 인증샷만 찍고 서둘러 내려와서,

 

 

 

 

 

식당촌에서 감자전과 도토리묵을 안주삼아 옥수수 막걸리를 까다가,

급하게 숙소를 예약하고 일정을 1박2일로 변경하고 낙산사로 향하였다.

 

 

 

 

 

반꽐 상태에서 불자인 친구 녀석을 앞세우고 취기를 가라앉히기 위하여 해수관음상을 거쳐서,

 

 

 

 

 

의상대와 홍련암까지 낙산사 경내를 주마간산으로 어슬렁 어슬렁 걸으며 구경하고서,

 

 

 

 

 

다시 시내버스로 속초 영랑초 근처의 핫플레이스라는 봉포 머구리집으로 이동하여,

전복 물회를 안주삼아 이번에는 소맥으로 2차를 하였다. 남자놈들은 앉으면 술이다.

 

 

 

 

그리고 숙소인 아이파크 콘도에 기어들어가 하룻밤을 편안하게 디비 자고,

 

 

 

 

 

둘째날에는 설악동으로 이동하여 가볍게 신흥사와 권금성만 찾았는데,

 

 

 

 

 

단풍 시즌이라 권금성이 인산인해였고, 설상가상으로 KT 인터넷 장애까지 발생하여,

오후에는 케이블카 승강장이 거의 마비 상태더라.

 

 

 

 

 

2주전 아버님을 하늘나라로 보내드리고 꿀꿀한 마음을 달래기 위하여 찾아간

설악의 품에서 약간이나마 마음의 위로를 받은 힐링 산행이었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오색 주전골과 만경대에서 깊어가는 가을을 즐기다.

|
728x90

오늘은 오색 주전골과 만경대에서 2019년의 마지막 가을을 나홀로 오롯이 즐겨 보았다.

 

 

 

 

 

오전 10시경에 오색 등산로 입구에서 GPS를 켜고 주전골과 만경대를 한바퀴 돌고서,

오후 12시40분경에 만경대 날머리 근처의 개울에서 GPS를 끄고 산행을 종료하였다.

 

 

 

 

 

언제나처럼 새벽같이 집을 나서 동서울터미널에서 7시반 시외버스를 타고서,

버스에서 허벌나게 졸다가 오색 등산로 입구에서 후다닥 내려 산행을 준비했다.

 

 

 

 

 

설악산에는 3곳의 만경대(내설악 오세암, 외설악 화채능선, 남설악 오색)가 존재하는데,

이곳 오색 만경대도 원래 비법정탐방로이나 흘림골 등선대 탐방로가 낙석으로 통제되어,

11월14일까지 한시적으로 개방되었으나 국립공원공단 예약통합시스템에서 반드시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내설악 만경대에서 가을을 내려다보다

 

 

 

 

 

미시령 터널도 없었고 대관령 고개도 꼬불꼬불 했었던 70-80년대엔

한계령을 넘을 때 이곳 오색약수와 주전골을 많이 찾았었는데,

오늘 정말 오랜만에 주전골에 들어서니 옛날 생각이 많이 나더라.

 

 

 

 

 

이미 주전골엔 단풍이 모두 떨어져서 늦가을의 정취가 물씬 풍겼다.

 

 

 

 

 

주전골과 등선대의 갈림길에선 지금은 막혀있는 등선대가 많이 생각나서,

집에 돌아와 블로그를 찾아보니 벌써 6년이 지났더라. 세월 참 빠르다.

 

오색 흘림골 등선대에서 한계령을 가슴에 담다

 

 

 

 

 

늦가을 주전골을 걸어보자 곳곳에 기암괴석과 폭포가 이어지며 수려한 계곡미를 뽐내서 역시 설악은 설악이더라.

 

 

 

 

 

용소폭소에도 정말 오랜만에 올라와 보았는데 십이선녀탕 계곡의 복숭아탕과 많이 닮았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리고 용소폭포 주자창에서 만경대 출입증을 반납하고,

이제는 조용한 탐방로를 따라서 오색 만경대를 향하여 걸었다.

 

 

 

 

 

오르막에서 약간의 육수를 흘린 후 난생처음 오색 만경대에 올랐는데,

당초 상상했던 대청봉 방향이 아닌 한계령 방향으로 엄청난 조망을 선사하더라.

 

 

 

 

 

 

만경대에서 선경(仙境)을 두 눈에 담은 후 오색약수 방향의 일방통행 등산로를 내려와,

오색천에서 GPS를 끄고 잠깐동안 족탕을 즐긴 후 오색 상가촌으로 이동하여,

 

 

 

 

 

예전에 설악산 산행시에 2-3번 찾았었던 식당에서 산채비빔밥으로 허기를 달랜 후 13시반 금강고속으로 다시 귀경을 하였다.

 

 

 

 

 

오늘은 오색 만경대만 올라서 등산이라기 보다 트래킹에 가까웠지만,

오색 주전골과 만경대에서 깊어가는 가을을 흠뻑 즐기고 돌아왔다.

 

역시 설악은 언제나 최고(最高)이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