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쿼티 Unifi Access Point - 천장 셀프 설치기

|


오늘은 유비쿼티 Unifi Access Point(이하 AP) 3대를 우리집 천장에 직접 설치하여 보았다.







지독스럽게 무더웠던 지난 여름에 공유기가 말썽을 부려서 유비쿼티 USG로 교체를 한 후에 매우 마음에 들어서,

지난달에는 메인 AP를 UAP-AC-LR로 교체하고 내친김에 서브 AP 2대를 UAP-AC-LITE로 마저 교체를 하였다.


작지만 똑똑한 유선공유기인 유비쿼티 USG 설치기

유비쿼티 Unifi AP(UAP-AC-LR) 개봉기







솔직히 기존 AP(넷기어 EX6150)가 너무도 쌩쌩하게 잘 돌아가서 교체할 명분은 하나도 없었지만,

Unifi Controller의 통합 모니터링 환경을 구경하고 싶어서 장고를 하다가 과감하게 교체를 결정하였다.


AP의 설치 위치는 기존과 거의 동일하게 거실과 주방 사이에 메인 AP를,

드레스룸에 1번 AP를 아이들방 앞에 2번 AP를 두기로 설계를 하였다.







그리고 UAP-AC-LITE 2대를 구매하여 1대는 아마존 직배송으로 다른 1대는 배대지를 경유하여 시간차 공격을 하였는데,

 블랙프라이데이의 물량과 맞물려 오프로드가 발생하여 순서가 뒤집혀서 하루 차이로 아슬아슬하게 인천공항을 빠져 나왔다.







사전에 POE 전원과 스위치 포트를 확보하기 위하여 멀티탭을 교체 한 후에,

과거 공유기 위치의 상부를 1인치로 천공하여 랜케이블 2가닥을 끌어 올리고,

스팟등 구멍을 징검다리 삼아서 3m 거리의 AP 위치까지 연결하는 방식이다.







다행히 지난 봄에 공부방의 스팟등을 철사 옷걸이 신공으로 설치한 경험이 있어서,

이번에는 낚시질 3번 만에 랜케이블을 뽑아서 AP와 연결하는데 성공을 하였다.


필립스 휴 GU10 스팟 매립등 셀프 설치기







복도 천장 2곳의 랜케이블 작업은 비교적 간단하게 마무리가 되었으나,

드레스룸의 1번 AP는 천장에서 벽스위치까지 인출선으로 랜케이블을 끌어 당겨서,

어설픈 랜툴 솜씨로 3번의 실패 끝에 RJ45 랜커넥터를 겨우 찝어서 연결을 하였다.







벽스위치에서 전등으로 올라가는 전선 관로와 통신단자함에서 넘어오는 랜케이블 관로가 서로 달라서,

도리없이 드레스룸에서 사용 빈도가 거의 없는 거울 뒷편 장식등의 벽스위치를 제거하고,

그 곳과 랜포트 사이는 랜케이블을 약간 노출시켜서 맹커버로 마감을 하였는데 이 방법이 최선이었다.







여름부터 하나씩 진행한 홈네트워크 업그레이드가 마무리되어 매우 홀가분하며,

완성된 유비쿼티 네트워크도 안정적으로 작동을 하여서 많이 뿌듯하다.


정말로 스마트홈의 절반은 고상한 표현으론 DIY 이고 저렴한 표현으론 쌩~노가다 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