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휴 블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07 스마트한 전구인 필립스 휴(Philips Hue) 가지고 놀기 - 2.실사용기 (8)
  2. 2015.01.07 스마트한 전구인 필립스 휴(Philips Hue) 가지고 놀기 - 1.구매 및 설치 (2)

스마트한 전구인 필립스 휴(Philips Hue) 가지고 놀기 - 2.실사용기

|
728x90

 

 

이번에는 필립스 휴(Philips Hue)의 알람 및 타이머 기능을 이용하여, 필립스 휴의 전구를 아침 기상등으로 활용을 하고,

네타트모(Netatmo) 웨더스테이션의 날씨정보를 IFTTT의 트리거로, 필립스 휴의 전구색상을 IFTTT의 액션으로 적용하여

 우리집 기상 신호등을 만들어 보았다.

 

 

 

 

 

IFTTT의 iOS용 날짜와 시간 트리거는 약간의 연착이 발생하는 것을 경험 하였기에,

아침 기상등의 설정에는 필립스 휴의 자체 알람 및 타이머 기능으로 셋업을 하였다.

 

 

 

 

 

매일 아침 7시 20분에 모든방(침실, 첫째방, 둘째방)에 설치된 필립스 휴의 전구가 활력모드로 점등이 되었다가 10분후에 소등이 된다.

 

 

 

 

 

다음은 개인용 기상장비인 네타트모 웨더스테이션에서 날씨 정보를 넘겨 받아서, 필립스 휴로 넘겨 주는 4개의 IFTTT레시피를 만들어 보았다.

 

 

 

 

 

정부에서는 겨울철 적정 실내온도를 18도에서 20도로 권고를 하고 있지만, 이대로 실행을 하면 집안이 무자게 춥다.

그래서 우리집은 겨울철 실내온도를 20도에서 22도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첫번째 레시피로 거실의 실내온도가 20도 아래로 내려가면, 거실의 필립스 휴가 초록색으로 바뀌도록 하였다.

온 식구가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난방을 시작하라는 신호이다.

 

 

 

 

 

두번째 레시피로 거실의 이산화탄소 농도(CO2)가 1,500PPM을 넘어서면 거실의 필립스 휴가 붉은색으로 바뀌도록 하였다.

 

처음에는 권고수준인 1,000PPM으로 설정을 하였더니 너무나도 자주 붉은색으로 전구에 불이 들어왔다.

그러자 첫째놈은 무슨 홍등가냐고 비아냥 거리고, 집사람은 정육점 같다고 놀려서 임계치를 1,500PPM으로 상향시켰다.

 

거실 필립스 휴의 전구가 붉은색으로 바뀌면, 마누라쟁이가 주방의 후드를 틀던지 창문을 열어서 환기를 시키라는 이야기이다.

 

 

 

 

 

세번째 레시피로 거실의 습도가 50%이하로 떨어지면 거실의 필립스 휴가 노란색으로 바뀌도록 하였다.

 

그러면 마누라쟁이가 가습기를 틀던지 실내에 빨래를 널어서 습도를 올리라는 신호이다.

 

 

 

 

 

마지막 레시피로 네타트모 레인게이지(Rain Guage)가 비(雨)를 감지하면 거실의 필립스 휴가 파란색으로 바뀌도록 하였다.

 

집안 식구들에게 밖에 비가 내리고 있으니 우산을 들고 나가라는 신호이다.

 

 

 

 

 

옛날 우리의 선조들이 나라가 위급할 때 봉수(烽燧)를 이용하여 신호를 전달한 것에 착안하여,

네타트모 웨더스테이션과 필립스 휴를 연계하여 우리집 날씨 신호등을 만들어 보았다.

 

사물인터넷(IoT)의 커다란 분야인 홈오토메이션이 발달하면서 우리의 생활이 편리해지는 것은 맞는데,

한편으로는 우리의 삶이 너무나 기계에 종속이 되면서, 인간은 점점더 바보가 되지는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한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8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08 01:49 address edit & del reply

    선생님, 오래~전 부터 블로그 잘 보고있습니다. 저도 M2M에 관심이 많아서요. 휴는 정말 비싸서 엄두가 안나던데, 결국 구입하셨군요. 이렇게 대리만족 하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www.sejunine.com BlogIcon 흥난이 2015.01.08 05:15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필립스 휴는 사악한 가격때문에 외면하고 있었는데, 지난달에 네타트모 웨더스테이션을 영입하면서 IFTTT를 이용한 액션용 디바이스로 활용하고자 구매를 하였습니다. 정말로 이 놈의 호기심은 언제 끝이 날런지요? 아마도 죽어야 끝이 날 것 같습니다.

      방문 감사드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2. 꼬마 2015.01.09 21:1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지난주에 필립스 Hue와 오스람 lightify 두가지를 구매해서 사용해보고 있습니다.
    오스람의 브릿지는 전원코드에 바로 끼우는 방식으로 유무선공유기(Netgear WNR4700)와 별 문제없이 연동되어 사용되고 있는데,
    필립스의 브릿지는 유무선공유기와 친하게 지내지 못하고 있어서 외부에서 컨트롤을 할 수가 없네요. (지구본이 깜빡거림)
    혹시 공유기에서 세팅을 특별하게 해주신게 있는지 궁금해서 글을 남겨봅니다.

    저는 거실 보조등을 매립으로 하여 부득이하게 유럽쪽에서 GU10형태의 전구로 제품을 주문하였고,
    브릿지들은 유럽이 220V~230V라 돼지코로 바로 연결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저도 웨더스테이션을 고려해봐야겠지만, 기계치라서 진도가 잘 안나가네요.

    • Favicon of https://www.sejunine.com BlogIcon 흥난이 2015.01.09 22:05 신고 address edit & del

      필립스 휴 브릿지의 인디케이터 램프의 의미는 제일 좌측부터 전원, 유선랜, 무선랜이고, 가운데 큰 버튼이 지그비 신호를 의미합니다.

      All lights are off:
      Are you sure that the bridge has power? Check the wall plug.

      Lights 2 and 3 are off:
      Check your bridge is connected to the Wi-Fi router. It needs to be hard wired into the router, using the network cable provided. Also, make sure the Wi-Fi router has mains power.

      Light 3 is off or blinking:
      Is your Wi-Fi router connected to the internet? You might be having trouble with your web connection. Check if your other devices are online.

      The big button in the middle is off:
      Your bridge can’t find your bulbs. First, check that all hue lights have power, via the wall switch or a freestanding lamp plug. Then restart your app and answer “Yes” when asked if you want to add lamps.

      지구본 형태의 램프가 깜박거리면, 아마도 유무선공유기의 무선랜이 문제가 있을 듯 합니다. 저는 공유기에서 특별하게 셋팅한 부분은 없습니다. 유무선공유기와 브릿지간의 랜케이블 연결 및 2.4Ghz 무선랜을 점검해 보시길 바랍니다.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합니다.^^

  3. 익명 2016.08.08 09:3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sejunine.com BlogIcon 흥난이 2016.08.08 10:52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는 휴1.0 스타터킷에서 브릿지만 업그레이드한 경우인데

      1.제원상으로는 휴1.0전구와 휴2.0전구의 차이(밝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2.저도 아침에 기상등으로 활용을 하였었는데, 저희집은 광량이 많아서 여름에는 별 효과가 없었으나 겨울에는 유용했습니다.
      광량이나 색상은 설정하기 나름이지만, 일반적인 LED전구와 비슷해 보입니다.

      3.필립스 휴의 국내가격이 사악하여, 해외에서 직구하는 방법도 괜찮은 솔루션입니다.

      답변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4. 익명 2016.08.08 11:0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ㅎㅎ 2016.10.09 12:40 address edit & del reply

    한마디로 지립니다....!!

스마트한 전구인 필립스 휴(Philips Hue) 가지고 놀기 - 1.구매 및 설치

|
728x90

 

 

이번에는 스마트한 전구인 필립스 휴(Philips Hue)를 구매하여 가지고 놀아 보았다.

 

재작년에 우리나라에 필립스 휴(Philips Hue)가 소개되었을 때부터 관심은 가지고 있었으나, 너무나도 사악한 가격 때문에 그 동안은 줄곧 외면을 하고 있었다.

무슨 전구 다마에 금테를 두른 것도 아닌데, 달랑 전구 3개와 브릿지 1개가 들어있는 필립스 휴 스타터 팩(Starter Pack)의 소비자 가격이 279,000원이다. 헐~

 

그런데 지난달에 우리집에 개인용 기상장비인 네타트모(Netatmo) 웨더스테이션을 설치하고선,

자동화 어플인 IFTTT에서 네타트모를 트리거(Trigger)로 필립스 휴를 액션(Action)으로 레시피를 구성하면

실생활에서 매우 유용하게 활용이 가능하지 싶어서, 가격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필립스 휴 패밀리를 영입하였다.

 

 

 

 

 

필립스 휴를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매우 똑똑한 전구이다.

 

이 놈은 브릿지(Bridge)라는 일종의 콘트롤러와 지그비(Zigbee)라는 무선프로토콜로 정보를 주고 받아서,

16,000,000가지의 색상을 구현할 수가 있으며, 인터넷이 연결된 세계 어느 곳에서도 우리집 전구를 켜고 끌수가 있다.

또한 스케줄링(알람 및 타이머) 및 자동화 어플(IFTTT등)을 통하여 다양하게 실생활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그래서 필립스 휴 스타터 팩을 오픈마켓에서 제휴할인을 통하여 234,000원에 구매를 하였고,

추가로 필립스 휴 블룸(Bloom) 전구 1개와 탭 스위치(Tap Switch)를 아마존에서 140달러에 구매를 하였다.

 

 

 

 

 

정말로 대가리에 털나고 가장 비싼 전구 다마를 써본다.

필립스 휴 전구는 제법 묵직했으며, 브릿지는 매우 가벼웠다.

 

 

 

  

 

미국 아마존에서 구매하여 배송대행을 통하여 내 손에 들어온 필립스 휴 블룸은

예상대로 110-220V / 50-60Hz를 모두 지원하는 어댑터를 사용하여서

500원짜리 돼지코만 있으면 국내 전기환경에서 사용하기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

 

 

 

  

 

필립스 휴 브릿지는 유무선공유기에 유선랜(Ethernat)으로 연결이 되고,

필립스가 이 제품도 가전제품으로 인식을 하는지 설정 작업은 무지하게 간단하다.

나와 같은 놈들을 위하여 조금 더 세밀한 설정이 가능한 '전문가용 설정 메뉴'도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나는 공돌이 정신이 투철하여서 필립스 휴의 아름다운 색상에는 관심이 없고,

그저 필립스 휴가 잘 들어오고 잘 꺼지는지 등 설정 작업에만 관심이 간다.

 

 

 

 

 

당초에는 필립스 휴 브릿지를 유무선공유기와 연결하여 눈에 잘 띄지 않는 책장위에 던져 놓았으나,

브릿지와 전구사이의 지그비 신호가 너무 약해서, 하는 수 없이 거실 책장에 월마운트하여 설치를 하였다.

 

또한 아이들을 위한 전통적인 방식의 스위치도 필요할 것 같아서, 필립스 휴 탭 스위치도 나란히 달아 주었다.

필립스 휴 탭 스위치는 건전지도 필요가 없으며, 사전 설정 적업에 의하여 다양한 구성이 가능하다.

그래서 1번점은 모든 필립스 휴가 꺼지도록 설정하였고, 나머지 2,3,4번점은 각 방의 전구가 꺼지도록 정의를 하였다.

 

 

 

 

 

우리집의 각 방에는 에어콘 실내기의 전원을 위한 콘센트가 벽 윗쪽에 마련되어 있는데, 이 콘센트에 필립스 휴 전구를 달고자 등기구를 자작하였다.

E26소켓을 사용한 벽 콘센트용 등기구가 시중에는 눈에 잘 띄지가 않아서, 오픈마켓에서 E26용 변환 플러그를 5,000원에 알루미늄 판을 2,000원에 구매하여

첫째녀석이 어릴 적에 가지고 놀았던 블럭에 피스와 글루건으로 결합하여 허접한 등기구를 만들었다.

 

정말로 세상에서 제일 비싼 필립스 휴 전구와 세상에서 가장 싼 등기구와의 콜레보레이션(Collaboration)이다.

 

 

 

 

 

필립스 휴 블룸은 거실의 분위기 업그레이드를 위한 간접 조명으로도 활용하기 위하여 TV뒤에 숨겨서 자리를 잡았고,

 

 

 

 

 

나머지 필립스 휴 전구는 침실, 첫째아이방, 둘째아이방의 벽 콘센트에 설치를 하였다.

벽 콘센트에 리무벌(Removal)하게 설치를 하였기에, 언제든지 다른 곳으로 이동도 가능하다.

 

 

 

 

 

필립스 휴 전구는 가격이 비싼 것이 흠이지만, 조명으로 집안의 분위기를 업그레이드시키고,

다양한 입력(네타트모, Life360등)에 출력 용도로 사용한다면 재미있고 유용한 솔루션으로 활용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2
  1. 알람벨 2015.05.10 14:15 address edit & del reply

    IFTTT의 유용한 사용례군요. 전 겨우 날씨 변동시 알림 푸쉬나 글 자동 저장같은 기본적인 레시피나 쓰고있는데.. 필립스 휴도 관심이 많은데 전구 가격이 조금만 더 착했으면 좋겠어요. bar 타입도 나왔으면 좋겠구요.

    • Favicon of https://www.sejunine.com BlogIcon 흥난이 2015.05.10 17:57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필립스휴의 사악한 가격때문에 구매를 많이 망설였으나,
      네타트모, 스마트싱스와 연동하고 싶은 호기심때문에 저질렀습니다.
      필립스휴는 화려하기는 하지만, 실용을 추구하는 제 생활패턴과는 조금 거리가 있어서
      제가 가지고 노는 디바이스중에서는 활용도가 떨어지는 편입니다.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