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6.09.29 애플워치 watchOS3의 홈앱(Home App) 둘러보기
  2. 2015.06.24 애플워치(Apple Watch) 충전케이블 및 스트랩 구매기 (3)
  3. 2015.06.15 동해안 자전거길 종주와 함께한 애플워치(Apple Watch) 사용기 (7)
  4. 2015.06.09 애플스토어에서 애플워치(Apple Watch) 직구기

애플워치 watchOS3의 홈앱(Home App) 둘러보기

|
728x90

 

애플은 지난 9월14일에 아이폰의 iOS10과 함께 애플워치의 watchOS3도 내놓았었다.

그래서 오늘은 애플위치를 watchOS3로 업데이트 하고서는, 관심이 있는 홈앱(Home App)을 테스트 해보았다.

 

 

 

 

 

 

애플워치를 watchOS2에서 watchOS3로 업데이트 하는데는 무지하게 시간이 걸리더라.

내 아이폰에 여유 공간이 많지가 않아서 그런지 몰라도 족히 40분은 걸린 듯 싶다.ㅠㅠ

 

 

 

 

 

 

아이폰의 iOS10과 마찬가지로 애플워치의 watchOS3에는 홈킷(Homekit) 디바이스를 조절하는 홈앱(Home App)이 새롭게 생겼다.

거실에 설치된 필립스 휴 2.0 라이트 스트립을 애플워치로 켜고 끄고 색상을 바꾸어 보았는데 별 문제없이 잘 되더라.

 

 

 

 

 

 

앞으로 애플 홈킷(Homekit)을 지원하는 스마트홈 디바이스들이 더욱 늘어난다면 홈앱(Home App)은 확실히 편리해 보였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애플워치(Apple Watch) 충전케이블 및 스트랩 구매기

|
728x90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직구한 애플워치 스포츠 42mm를 동해안 자전거길 종주 설악산 대청봉 산행 에서 직접 사용을 해보고서,

애플워치 악세사리에 대한 필요성이 느껴져서 1m짜리 충전케이블(Charging Cable) 2개와 추가 스트랩(Strap) 1개를 구매하였다.

 

 

 

 

 

애플워치를 라이딩 및 산행등 야전(野戰)에서 사용하고자 구매를 하였는데, 이 놈의 충전케이블(2m)이 휴대하기엔 너~무도 길다.

고육지책으로 케이블을 둘둘둘 말아서 케이블타이로 묶어서 사용을 하였는데, 미관상 좋지도 못하고 휴대에 부피도 많이 나갔다.

 

 

 

 

 

아직은 애플워치의 공급초기이어서 그런지 인터넷상에 서드파트의 충전케이블은 잘 보이질 않았고 오리지널 애플의 충전케이블만 보인다.

애플 악세사리의 가격이 비싼 것은 악명(惡名)이 자자하지만, 별 다른 대안이 없어서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58달러에 2개를 구매하였다.

애플, 이 놈들은 제품의 재고만 있으면 국내배송처럼 주문 다음날에 총알배송을 해준다.

 

 

 

 

 

애플워치와 함께 들어있는 2m짜리 충전케이블과는 달리, 이 놈은 밑바닥이 반짝반짝 빛이 나는 외형이다.

제품에는 충전케이블만 들어 있고 충전잭은 들어 있지를 않으나, 아무 USB잭에 꼽아도 충전은 잘 되니 걱정은 마시라.

 

 

 

  

 

새로이 구매한 애플워치 충전케이블 1개는 거실에 설치를 하였고, 나머지 하나는 야전에서 휴대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그리고 애플워치 스포츠를 야전이 아닌 일상에서 차고 다니기에는 스트랩의 뽀대가 나지 않을 것 같아서 추가 스트랩을 하나 구매하였다.

 

 

 

 

 

그냥 전통적이고 저렴한 가죽 시계줄인데 아마존에서 26.95달러에 구매를 하였다.

 

 

 

 

 

이 놈은 컴퓨터의 화면으로 보기에는 이뻐 보였으나, 실제로 제품을 수령하여 스트랩을 교체해보니 그닥 뽀대가 나지는 않는다.

 

 

 

 

 

우리나라에도 이달 26일에 애플워치가 정식으로 발매되면, 추가로 1-2개 정도의 충전케이블 및 스트랩은 필요하리라는 생각이 들어서 포스팅을 해보았다.

그리고 애플워치의 악세사리도 국내업체를 포함하여 많은 서트파트사들이 진출하여 가격이 조금더 착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3
  1. 커널 2015.06.24 12:10 address edit & del reply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미국 애플 스토어에서 한국으로 배송하셨나요? 아니면 배대지로 보내셨나요?

    스탠드는 안쓰시나요?

    • Favicon of https://www.sejunine.com BlogIcon 흥난이 2015.06.24 12:36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마존에서 소소한 쇼핑을 한 물건과 함께 배대지에서 묶음배송으로 인천공항에 들어왔습니다.
      스탠드는 충전에 필수적이지는 않고, 딱히 마음에 드는 물건이 없어서 천천히 구매하려고 합니다.^^

    • 커널 2015.06.25 00:37 address edit & del

      답변 고맙습니다!

동해안 자전거길 종주와 함께한 애플워치(Apple Watch) 사용기

|
728x90

 

 

지난주에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직구한 애플워치 스포츠(Apple Watch Sports 42mm)를 수령하고서

주말에는 동해안 자전거길을 임원부터 통일전망대까지 종주를 하면서 실제로 필드테스트를 해보았다.

 

 

 

 

 

첫째날 새벽 5시경에 임원에서 동해안 자전거길을 출발하면서 애플워치의 운동어플을 '실외사이클링'으로 구동시켰다.

스마트폰의 트랙로그 어플처럼 배터리가 많이 소모될 것으로 예상은 했었으나, 정말로 장난이 아니게 배터리가 날아간다.

 

 

 

 

 

보통 장거리 라이딩에서는 하루에 100Km 이상의 거리를 10시간 이상 자전거를 타기 때문에 배터리 문제가 항상 골치이다.

그런데 애플워치 이놈은 라이딩 시작 2시간 만에 벌써 35%의 배터리가 날라갔다.

단순한 계산으로 6시간 라이딩이면 애플워치의 배터리가 앵꼬가 되어 돌아가신다는 이야기이다.

그래서 아침 7시경에 아침식사를 하면서 급하게 스마트폰과 액션캠을 지원하는 대용량 배터리에서 응급 충전을 시도했다.

 

 

 

 

 

나는 장거리 라이딩을 하면서 스마트폰에는 '런타스틱 로드바이크'라는 트랙로그 어플을 백그라운드에서 구동시키고,

액션캠을 항상 스탠바이 모드로 준비시키기 위해서 자전거 프레임백에 10,000mA짜리 대용량 배터리를 가지고 다니면서

지속적으로 스마트폰과 액션캠에 전원을 공급시키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10,000mA 대용량 배터리이면 하루 12시간 이상의 장거리 라이딩도 거뜬하게 버텨준다.

 

 

 

 

 

42mm 애플워치의 액정화면도 작아서 조금 답답하기는 하였지만,

라이딩중에 잠깐 휴식을 취하면서 지도에서 현재 위치를 확인하고,

현재 위치의 날씨를 확인하고, 스마트폰의 음악을 켜고 끄는 데는 편리했다.

 

 

 

 

 

라이딩을 시작한지 6시간 만인 오전 11시경에는 애플워치의 배터리가 심각한 수준까지 떨어져서

동해시 어달해수욕장 부근에서 점심식사와 디저트로 빙수를 먹으면서 급하게 충전에 나섰다.

가뜩이나 라이딩 초반의 업힐에서 진을 많이 뺐는데, 애플워치 이놈까지 신경을 쓰이게 만든다.

 

 

 

 

 

오후 2시경 정동진을 조금 못 미처서 부터는 애플워치의 배터리에 대한 미련을 버렸다.

 

'쓰가발, 지가 나를 모셔야지. 내가 지를 모시는 꼴이네.'

 

 

 

 

 

가까스로 오후 5시경에 강릉 경포대의 동해안 자전거길 인증센터에서 인증도장을 찍고선 첫날 라이딩을 마쳤다.

그리고 숙소에 들어가서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연동시켜서 활동앱을 살펴보니 하룻동안 우라지게 운동한 것으로 나온다.

 

 

 

 

 

숙소에서도 다음날의 원활한 라이딩을 위하여 디바이스들의 충전을 하는 것이 내게는 아주 중요한 일이다.

마이크로USB를 사용하는 대용량 배터리, 비상 배터리, 액션캠, 블루투스 스피커를 위해서는 5포트 USB충전기를 가지고 다니며,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위해서는 2구 USB충전소켓을 사용했다. 그런데 애플워치의 충전케이블(2m)이 휴대하기엔 너무 길다.

 

 

 

 

 

둘째날에는 새벽 5시 20분에 라이딩을 시작하면서, 어제와 같은 스트레스를 겪지 않기 위하여 애플워치의 운동어플은 구동시키질 않았다.

 

 

 

 

 

애플워치의 배터리에 대한 스트레스에서 해방이 되자 한결 마음이 편안해진다.

 

 

 

 

 

나는 애플워치에 10개정도의 '한눈에 보기'화면을 설정하여 놓았는데,

액정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린 다음에 좌우로 필요한 화면을 찾는데 편리했다.

 

 

 

 

 

이틀동안 240km의 거리를 20시간 넘게 달리면서 혹시나 애플워치의 스트랩이 풀려서

애플워치를 잃어버리지 않을까 내심 걱정을 했었는데 생각외로 튼튼하게 버텨주었다.

 

 

 

 

 

집에 돌아와서 애플워치의 활동앱을 아이폰으로 확인을 해보자 정말로 운동의 동그라미가 미친듯이 돌아간다.

그리고는 열심히 운동을 했다고 '참 잘했어요' 꽃표도 4개씩이나 준다.ㅋㅋ

 

 

 

 

 

내가 좋아하는 산행과 자전거등 아웃도어 활동(Outdoor Activity)과 건강관리(Health Care)를 위하여 구매한 애플워치는 괜찮은 솔루션으로 보인다.

앞으로 산행 및 건강관리에 더욱 사용을 해봐야겠지만, 스마트폰과 더불어서 내 생활을 윤택하게 만들어주는 도구가 될 듯 싶어 보인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7
  1.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2015.06.16 10:0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신기하군요.
    실생활에 마니 유용하겠어요.
    하나 구입해서 써보고싶군요...

  2. BlogIcon 돌배 2015.06.16 12:01 address edit & del reply

    라이딩도 와치도 멋지시네요~

  3. BlogIcon 돌배 2015.06.16 12:01 address edit & del reply

    라이딩도 와치도 멋지시네요~

  4. Favicon of https://padmasambhava.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5.06.16 15: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네요~ 유용하겠어요~

애플스토어에서 애플워치(Apple Watch) 직구기

|
728x90

 

 

미국에서 지난 4월 10일부터 예약 판매가 되기 시작한 애플워치에 대하여 많은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으나,

예약 주문 개시 6시간 만에 모든 모델이 품절 되었다기에 출시 초기의 광풍에 휩쓸리지 않기 위하여 관심을 끄고 지내다가,

4월말 경에 애플워치의 실사용기를 접하고서 다시금 필(feel)이 받아서 미국 애플스토어에 주문(4월 27일)을 넣어서

40여일 만인 오늘(6월 9일) 내 손에 넣은 애플워치 스포츠 42mm의 직구기를 써본다.

 

 

 

 

 

나는 성격이 워~낙 단무지(단순, 무식, 지랄)라서 제품의 선택은 단 1분만에 결정을 하였다.

 

제품의 가격 - '제일로 싼 놈은?'  '애플워치 스포츠. OK'

액정의 크기 - '남자는 42mm, 여자는 38mm 라던데...'  '그러면 42mm. OK'

제품의 색상 - '남자는 블랙, 여자는 화이트...'  '그러면 블랙. OK'.

 

그래서 결정된 애플워치 모델은 애플워치 스포츠 42mm 블랙 밴드.

 

 

 

 

 

 

 미국의 배송대행지 주소로 애플워치의 주문을 넣으면 애플스토어에서 확인하여 주문을 취소시킨다는 이야기도 있었으나,

미친 척하고 내가 직구시에 자주 사용하는 배송업체의 오리건 배송지 주소로 주문을 넣자 냉큼 받아준다.

 

 

 

 

 

처음에는 6월 10일부터 7월 10일 사이에 애플워치 배송을 해주겠다고 하더니만,

애플워치의 공급문제가 풀렸는지 야금야금 날짜가 줄어들더니만 6월 3일에 쉽핑(Shipping)이 되었다.

더군다나 미국내 배송은 애플과 UPS가 무슨 계약을 하였는지 이틀만에 초특급으로 보내주었다.

 

 

 

 

 

인천공항에서의 통관은 화물기가 주말인 토요일(6월6일)에 입항을 하여서 최종적으론 월요일(6월8일)에 반출이 되었다.

 

 

 

 

 

애플워치의 관세 및 부가세에 대해서도 인터넷상에서 여러 이야기들이 많았지만,

스마트워치는 IT기기로 분류되어 있어서, 관세는 0%이고 부가세만 10%가 붙어서 48,500원만 지불하였다.

 

 

 

 

 

오늘은 아침부터 목이 빠지게 우체국택배를 기다리다가 오후가 되어서야 애플워치를 받을 수가 있었다.

애플워치 스포츠는 길죽한 케이스에 애플워치 본품, 추가 스트랩, 충전기, 충전어댑터가 들어 있었다.

 

 

 

 

 

나는 다른 사람들보다 손목이 얇아서 기본 스트랩보다 길이가 짧은 추가 스트랩으로 교환하자 더욱 편안했다.

 

 

 

 

 

애플워치의 설정작업은 아이폰의 애플워치앱을 구동시켜서 시키는데로만 5분 정도 진행하자 모두 끝난다.

IT기기를 잘 모르는 여성이나 어르신들도 그리 어렵지가 않아 보인다.

 

 

 

 

 

아이폰과 블루투스로 연동된 애플워치에서는 '연결시작', '암호입력', '잠금해제' 정도의 확인만 필요했다.

 

 

 

 

 

애플워치의 UI는 아이폰의 그것과 거의 동일하여서 아이폰 사용자라면 전혀 어려움이 없어 보이나,

한가지 특이한 UI에 '친구'라는 것이 있었다.

아이폰 애플워치앱의 친구에서 12명까지 친구를 추가하여 놓으면,

 

 

 

 

 

애플워치에서 위의 화면처럼 표시되며 친구를 선택하여 손쉽게 전화나 문자를 할 수가 있었다.

 

 

 

  

 

애플워치 스포츠 42mm의 총구매비용을 MS엑셀로 계산을 해보자 거의 530,000은 들어갔다.

애플워치가 우리나라에도 이번달 26일에 정식출시가 되는데 아직 국내판매가는 오픈되지가 않았지만,

과거 아이폰 출시때의 경험에 비추어서는 미국 직구가보다는 조금 비쌀 것으로 예상이 된다.

 

 

 

 

 

나의 애플워치 구매목적은 야외에서 라이딩과 산행시에 사용하고자 함이 첫째요, 건강관리에 사용하고자 함이 둘째이다.

애플워치의 아웃도어(Outdoor)에서의 사용과 헬스케어(Health Care)로의 사용기는 추후에 다시 포스팅을 해보겠다.

 

오늘은 나처럼 애플워치에 관심이 많은 환자들을 위하여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애플워치 직구기를 써보았다.

 

애플워치... 가격이 지랄같이 비싸서 그렇치, 물건은 미끈하게 잘 빠져 보인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