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둘레길 구일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05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 - 석수역부터 가양역까지 (2)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 - 석수역부터 가양역까지

|
728x90

 

오늘은 지난주에 이어서 서울둘레길 6코스인 안양천코스를 석수역부터 가양역까지 19Km를 4시간20분 동안 걸어보았다.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는 석수역을 출발하여 안양천 뚝방길과 한강변을 따라서 가양역까지 걷는 아주 심플한 코스이다.

이 코스는 봄에 벗꽃이 피면 더욱 예쁘다지만, 선선한 가을바람을 맞으면서 옛 추억에 젖어서 걷는 것도 상당히 괜찮았다.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의 초반은 우측에는 경부선 철길과 상부에는 서해안 고속도로와 나란히 한다.

덜컹거리며 달려가는 새마을호 기차와 1호선 전철을 바라보며 상념에 빠져서 천천히 걸었다.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는 이동경로가 워낙 심플하기도 하지만, 이정표와 시그널도 잘 구비되어 있어서 알바의 염려는 전혀 없다.

 

 

 

 

 

 

오늘은 지난주와는 다르게 날씨가 약간 무더웠으나, 나무가 우거지고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안양천 뚝방길을 걷노라니 그다지 더운 줄을 모르겠더라.

 

 

 

 

 

 

이윽고 2시간 만에 두번째 스탬프가 구비되어 있는 지하철 1호선 구일역 앞에 도착을 하였다.

이 곳 건너편에는 건설전부터 말이 무척이나 많았던 고척스카이돔이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가 서울관내로 들어오자 자연친화적인 흙길로 조성되어 있어서 걷기에 무척 편안했다.

 

 

 

 

 

 

신혼시절인 1994년부터 7년 동안 살았던 목동아파트를 바라보자 옛 생각이 많이 나더라.

큰녀석 때문에 한밤중에 이대목동병원 응급실을 여러번 뛰어갔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석수역을 출발한지 4시간만에 안양천과 한강이 만나는 합수부에 도착을 하였다.

이 곳을 자전거로는 3-4번 달려 보았지만, 걸어서 지나노라니 색다른 기분으로 다가오더라.

 

 

 

 

 

 

그리고 가양대교가 조금 못미친 염강나들목에서 마지막 스탬프를 쾅하고 찍고서는 오늘의 트레킹을 마무리를 하였다.

 

 

 

 

 

 

안양천 뚝방길이 이렇게 나무가 우거져있고, 관리가 잘 되고 있는 줄을 오늘에서야 처음으로 알았다.

서울둘레길 안양천코스는 조금 단조로운 면은 있지만, 옛 추억을 떠올리며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훌륭한 코스이지 싶다.

 

 

 

 

반응형
And Comment 2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