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게이트웨이와 아카라 허브를 천장에 거치하다.

|


산행을 다니다 보면 명산의 여러 봉우리에서 다양한 레이더 기지를 목격하는데,

아마도 사방이 뻥 뚫린 높은 곳에서 전파를 방사하면 전달 효율이 좋은 듯 싶다.


그래서 나도 거실 천장을 뻥 뚫고서 전기 콘센트를 설치하고, 샤오미 게이트웨이와 아카라 허브를 높은 곳에 거치하여 보았다.







샤오미 게이트웨이와 아카라 허브를 국내 콘센트에 연결시 사용하는 변환 플러그(일명 돼지코)도 보기가 싫어서,

중국 콘센트를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개당 2.67달러에 3개를 구매했는데 가격 대비 품질이 상당히 괜찮았다.







오늘 포스팅은 전기 콘센트를 천장에 쉽게 매립하는 팁(Tip)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할까 하는데,


첫번째는 천장속에 숨어있는 나무각재(일명 다루끼)를 찾기 위하여 네오디움 자석을 이용하는 것이다.

 

보통 천장 석고보드 위에는 30mm 나무각재를 30-45Cm 간격으로 배치하여 시공을 하는데,

네오디움 자석이 나무각재에 박혀있는 금속 타카심에 달라붙어 나무각재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가 있다.







두번째는 석고보드를 천공하기 위한 모양 틀(일명 가다)을 미리 만드는 것이다.

그리고 모양 틀을 석고보드에 대고 연필로 따라 그리면 빠르고 오차없는 천공 위치의 표시가 가능하다.







세번째는 8,000원짜리 석고대패칼을 사용하는 것이다.

원형 구멍은 전동 드릴에 홀쏘 또는 써클커터를 연결하여 쉽게 천공이 가능하지만,

직선의 스위치나 콘센트 구멍을 뚫을 때는 석고대패칼이 탁월한 성능을 보여 주었다.







네번째는 작업전엔 가림막을 확실히 설치하고, 작업후엔 청소기로 깨끗이 흔적을 없애는 것이다.

그래야 중요한 장비들을 보호하고, 마누라에게 뒤지게 혼나지를 않는다.







천장속에서 항시 전원을 따는 방법은 과거에 여러번 포스팅을 하였기에 링크로 대신해본다.


커튼 박스의 전기콘센트와 전등 스위치의 중성선 셀프 시공기







그리고 지상의 UPS 전원에 연결되어 있던 샤오미 게이트웨이와 아카라 허브를 

천장의 중국 콘센트로 옮겨오자 와이파이 시그널(99%)도 내 기분도 만땅이 되었다.







오늘도 사다리에 기어올라가서 천장 석고보드를 뚫고서 짱꼴라 콘센트를 설치하였는데,

나 이러다가 천장 뚫기의 달인으로 등극하여 TV에 나올지도 모르겠다.ㅠㅠ





Trackback 0 And Comment 0

필립스 휴 멀티 브릿지(multiple bridge) 구축기

|


금테두른 전구 다마인 필립스 휴를 처음엔 사악한 가격 때문에 외면하였으나,

보조 조명으로 사용해보자 조광의 은은함과 자동화의 편리함에 푹~ 빠져서,

야금야금 수집하다 보니 37개의 전구와 18개의 액세서리를 사용하고 있더라.


스마트한 전구인 필립스 휴 가지고 놀기 - 1.구매 및 설치







그런데 최근 들어 이놈들이 하나둘씩 돌아가면서 잠시잠시 외출을 하는데 증상이 매우 다양하여 헷갈린다.

필립스 휴 앱에선 '연결할 수 없음'으로 보여주나 동작을 하며, 애플 홈앱에선 '응답 없음'으로 표시하며 동작을 하지 않으며,

ST 어플에선 아주 멀쩡하게 동작을 한다. 스마트홈에선 이럴 경우의 원인 규명이 가장 힘들다.







그래서 폭풍 구글링을 해보자 휴 브릿지당 최대 50개의 전구와 12개의 액세서리 사용을 추천하여서,

그냥 편하게 멀티 브릿지를 구축하기로 결정하고 벽 거치대(Wall mount)와 함께 아마존에서 구매하였다.







벽 거치대가 아마존 사용기로 미루어 천장 거치(Ceiling mount)도 가능해 보여서,

제품을 주문 후 복도 천장 2곳에 랜케이블과 전기콘센트를 미리 작업하여 놓고서,







2주 만에 제품이 도착하자 휴 브릿지는 익히 알고 있어서 별로 궁금하지 않았으나,

벽 거치대가 어떻게 생겼는지 더 궁금하였는데 다행히 천장 거치가 가능하였다.







그래서 책상에서 새로운 휴 브릿지의 설정과 업그레이드는 일사천리로 완료를 하고서,







기존 휴 브릿지(1호기)와 새로운 휴 브릿지(2호기)의 천장 거치부터 하였는데,

지저분한 전원케이블과 랜케이블을 숨길 수가 있어서 매우 깔끔해 보였다.







그리고 ST 허브(채널 20), 샤오미 게이트웨이(채널 25)와의 지그비 중첩을 피하기 위하여,

휴 브릿지 1호기와 2호기의 지그비 채널은 공히 15로 설정을 바꾸어 주고서,







휴 브릿지 1호기에 붙어 있던 전구와 액세서리들의 2/3를 방(Room) 단위로 제거하여 휴 브릿지 2호기로 옮겼는데,

북극 빙산의 90%가 수면 아래에 잠겨 있듯이 필립스 휴와 애플 홈킷 작업은 수면 윗부분(10%)에 불과하였고,

ST에서 기존의 전구와 액세서리 삭제, 신규로 전구와 액세서리 등록, 각종 스마트앱 작업이 수면 아래(90%)에 있었다.







이번에 필립스 휴 멀티 브릿지 구축을 하면서 단순한 조명자동화는 ST webCore에서 휴 브릿지로 옮겼는데,

전구들의 반응 속도가 한 박자 빨라지고 애플 홈킷도 한결 쾌적해진 느낌이어서 매우 만족스럽다.







단독 주택 주거 문화가 일반적인 서구에서는 필립스 휴 멀티 브릿지를 많이 적용하는 듯 싶은데,

국내에서도 필립스 휴를 많이 사용하거나 커버리지가 넓은 사용자들에겐 괜찮은 솔루션이지 싶다.


스마트홈에서는 켜켜꺼꺼(켜질 때 잘 켜지고, 꺼질 때 잘 꺼지는)를 정확하게 하는 놈이 甲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루트론 램프 딤머를 RF 신호 범위 확장기로 활용하기

|


오늘은 루트론 램프 딤머를 RF(Radio Frequency) 신호의 범위 확장기(Range Extender)로 활용해 보았다.







우리집 화장실 2곳과 주방은 중성선 내리는 작업에 실패하여 루트론 전등스위치로 시공을 했었는데,

거실의 루트론 브릿지와 가까이 위치한 주방과 공용화장실은 아무런 문제없이 잘 작동을 하였으나,

드레스룸으로 가로 막혀있는 안방화장실은 가끔씩 명령을 씹어먹는 일이 발생하곤 했었다.


루트론 전등스위치와 모션센서로 욕실 조명 자동화 - 1.검토 및 구








더구나 최근에 안방화장실 구글 홈 미니의 전원을 루트론 스위치와 연동을 시켰는데 이 놈이 오락가락하자 왕-짜증이 나서,

루트론 커뮤니티에 들어가 폭풍 검색을 해보자 첫번째 램프 딤머는 RF 신호의 범위 확장기로 자동 할당을 한다고 씌여 있다.







그래서 아마존에서 루트론 램프 딤머(PD-3PCL-WH)를 47.95달러에 과감하게 질렀다.


북미에서 전기제품을 직구할 때는 전압과 주파수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는데,

이 놈의 전압은 120V 교류이며 주파수는 50 / 60Hz를 모두 수용한다는 의미이다.

여기서 물결 표시(~)는 부터(From)의 의미가 아니고 교류(AC)의 의미임을 명심하시길 바란다.







그래서 도리없이 미니 다운트랜스를 네이버쇼핑에서 8,400원에 추가로 구매하였다.







루트론 램프 딤머의 설정도 한방에 나이스하게 진행되지는 않아서,

 초기화 과정을 거쳐 루트론 브릿지에 범위 확장기로 등록을 하였고,







언제나처럼 스마트싱스 허브와 애플 홈킷에도 일사천리로 배치를 완료하였다.







그리고 물리적인 설치는 다운트랜스의 미관이 그다지 예쁘질 않아서,

드레스룸 거울 뒷편의 숨은 공간에 눈에 띄지 않도록 거치를 하였다.







루트론 램프 딤머를 설치한 후 3일이 지났는데 단 한번도 명령을 씹지 않아서,

"난 역시 똑똑해"라며 자뻑에 푹~ 빠져서 콧노래를 부르며 즐겁게 샤워를 한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 | 146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