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Apple Watch) 충전케이블 및 스트랩 구매기

|
728x90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직구한 애플워치 스포츠 42mm를 동해안 자전거길 종주 설악산 대청봉 산행 에서 직접 사용을 해보고서,

애플워치 악세사리에 대한 필요성이 느껴져서 1m짜리 충전케이블(Charging Cable) 2개와 추가 스트랩(Strap) 1개를 구매하였다.

 

 

 

 

 

애플워치를 라이딩 및 산행등 야전(野戰)에서 사용하고자 구매를 하였는데, 이 놈의 충전케이블(2m)이 휴대하기엔 너~무도 길다.

고육지책으로 케이블을 둘둘둘 말아서 케이블타이로 묶어서 사용을 하였는데, 미관상 좋지도 못하고 휴대에 부피도 많이 나갔다.

 

 

 

 

 

아직은 애플워치의 공급초기이어서 그런지 인터넷상에 서드파트의 충전케이블은 잘 보이질 않았고 오리지널 애플의 충전케이블만 보인다.

애플 악세사리의 가격이 비싼 것은 악명(惡名)이 자자하지만, 별 다른 대안이 없어서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58달러에 2개를 구매하였다.

애플, 이 놈들은 제품의 재고만 있으면 국내배송처럼 주문 다음날에 총알배송을 해준다.

 

 

 

 

 

애플워치와 함께 들어있는 2m짜리 충전케이블과는 달리, 이 놈은 밑바닥이 반짝반짝 빛이 나는 외형이다.

제품에는 충전케이블만 들어 있고 충전잭은 들어 있지를 않으나, 아무 USB잭에 꼽아도 충전은 잘 되니 걱정은 마시라.

 

 

 

  

 

새로이 구매한 애플워치 충전케이블 1개는 거실에 설치를 하였고, 나머지 하나는 야전에서 휴대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그리고 애플워치 스포츠를 야전이 아닌 일상에서 차고 다니기에는 스트랩의 뽀대가 나지 않을 것 같아서 추가 스트랩을 하나 구매하였다.

 

 

 

 

 

그냥 전통적이고 저렴한 가죽 시계줄인데 아마존에서 26.95달러에 구매를 하였다.

 

 

 

 

 

이 놈은 컴퓨터의 화면으로 보기에는 이뻐 보였으나, 실제로 제품을 수령하여 스트랩을 교체해보니 그닥 뽀대가 나지는 않는다.

 

 

 

 

 

우리나라에도 이달 26일에 애플워치가 정식으로 발매되면, 추가로 1-2개 정도의 충전케이블 및 스트랩은 필요하리라는 생각이 들어서 포스팅을 해보았다.

그리고 애플워치의 악세사리도 국내업체를 포함하여 많은 서트파트사들이 진출하여 가격이 조금더 착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3
  1. 커널 2015.06.24 12:10 address edit & del reply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미국 애플 스토어에서 한국으로 배송하셨나요? 아니면 배대지로 보내셨나요?

    스탠드는 안쓰시나요?

    • Favicon of https://www.sejunine.com BlogIcon 흥난이 2015.06.24 12:36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마존에서 소소한 쇼핑을 한 물건과 함께 배대지에서 묶음배송으로 인천공항에 들어왔습니다.
      스탠드는 충전에 필수적이지는 않고, 딱히 마음에 드는 물건이 없어서 천천히 구매하려고 합니다.^^

    • 커널 2015.06.25 00:37 address edit & del

      답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