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강다리는 모두 몇개일까?

|
728x90

 

 

이번 주말에는 서울의 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들을 확인하고 싶어서, 한강자전거길을 동쪽 강동대교부터 서쪽 신행주대교까지를 왕복해 보았다.

 

 

 

 

 

 

사전에 인터넷을 통하여 한강다리들을 조사해보자 상류의 팔당대교와 미사대교, 하류의 김포대교와 일산대교는 경기도와 경기도를 연결하는 교량이란다.

그래서 순수하게 서울의 한강다리들만 세어보고자 상류의 강동대교에서 한강자전거길 북쪽구간을 따라서 하류의 신행주대교까지 달린 후에,

신행주대교를 건너서 다시 한강자전거길 남쪽구간을 따라서 출발지였던 강동대교로 되돌아 왔다.

 

 

 

 

 

 

오늘도 새벽같이 일어나서 경의중앙선 구리역으로 점프하여서 왕숙교에서 라이딩을 시작하였다.

사진과 동영상을 찍으면서 쉬엄쉬엄 달려서 대략 92.4Km의 거리를 6시간46분 달린 것으로 런타스틱에 기록되었다.

 

 

 

 

 

 

한강자전거길 남쪽구간은 자전거 국토종주시를 포함하여 3-4차례 달려보았지만

북쪽의 구리구간은 확신이 없었었는데 강북강변도로 아차산대교옆에 자전거길이 잘 만들어져 있었다.

 

 

 

 

 

 

서울 동쪽의 첫번째 한강다리인 강동대교와 두번째 한강다리인 암사대교를 지나서 서울시 광진구로 금세 들어왔다.

 

 

 

 

 

 

어릴적인 70년대에는 천호대교와 올림픽대교 사이의 한강변에 버드나무가 무척 많았었는데 지금도 그 자취가 조금은 남아있어서 매우 반가웠다.

2000년대 초반에 올림픽대교가 바라다 보이는 광장동의 아파트에 잠시동안 살았었는데, 처음에는 야경이 멋있더니 살아보니 별 것 아니더라.

 

 

 

 

 

 

나는 성동구(3학군)에서 초,중,고,대를 모두 다닌 서울 촌놈이어서 성수대교와 관련된 애환(哀歡)도 무척이나 많다.

80년대 대학시절에는 강남 본가(本家)에서 행당동 학교까지 당시 29번 버스를 타고서 성수대교를 무지하게 건너 다녔었다.

 

 

 

 

 

 

나는 아직까지 자전거를 타고서 사진을 찍을 만한 내공(內攻)을 가지고 있지는 않아서,

모든 한강다리마다 자전거에서 내려서 사진을 찍느라고 주행속도는 무지하게 더디다.

 

 

 

 

 

 

자전거가 양화대교를 지나자 주말을 맞이하여 아마추어 마라톤대회가 열리고 있었다.

참으로 다양한 형태로 저마다의 주말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매우 신선하게 다가왔다.

 

 

 

 

 

 

옛날에는 서울의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난지도의 노을공원과 하늘공원앞의 한강고수부지도 잘 꾸며져 있었다.

서울의 서쪽은 나의 나와바리가 아니어서 신행주대교를 건너는데 헤맨 후에 남쪽으로 어렵사리 도강(渡江)을 하였다.

 

 

 

 

 

 

그리고 이제는 익숙한 한강자전거길의 남쪽구간을 따라서 다시 동쪽으로의 진군(進軍)이다.

 

 

 

 

 

 

당초에는 서늘한 오전중으로 라이딩을 마치고 점심식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한강다리의 사진을 찍느라 워낙 시간을 지체하여서,

11시반경에 여의도에서 한강자전거길을 잠시 이탈하여 미원빌딩의 '구마산'에서 추어탕으로 점심식사를 하였다.

개인적으로 이 집은 광교의 '용금옥', 강남교보타워 건너편의 '원주추어탕'과 함께 서울의 3대 추어탕집으로 추천하는 바이다.

 

 

 

 

 

 

다시금 서울의 한강다리와 관련된 추억을 떠올리며 자전거 페달을 천천히 굴렀다.

 

 

 

 

 

 

한강자전거길중 가장 힘든 구간인 암사대교 부근의 오르막도 기어를 하나씩 털면서 올라서서 신나게 다운힐을 즐겨보았다.

 

 

 

 

 

 

서울의 한강다리는 모두 몇개 일까? 2016년 6월 현재 정답은 27개이다.

잠수교와 반포대교는 따로 계산했고, 노량대교는 한강을 가로 지르지 않아서 제외했다.

 

서울 한강변의 북쪽과 남쪽에 건설되어 있는 한강자전거 도로는 매우 잘 구축되어 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한강다리와 관련된 추억을 회상(回想)하며 달리노라면 저절로 힐링이 된다.

자동차로 강북강변도로와 올림픽도로를 달리는 기분과는 또 많이 다르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